'단도 하나로 일왕 장인 저격'…우리가 잘 몰랐던 독립 운동가, 조명하 의사

2019년 11월 17일 오후 08시 41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1928년 5월 14일 오전 9시 50분

타이완 타이중시에서 벌어진 의거

"타이중에서 벌어진 불경한 사건"

23세 조선 청년 조명하가 일왕의 장인, 구니노미야 육군 대장의 목에 독이 묻은 칼을 던지다

현장에서 체포된 조명하는 그해 10월 10일 타이베이 교도소에서 순국

이듬해 1월, 구니노미야는 온몸에 퍼진 독으로 사망

그 누구의 지원도 받지 않은 '단독 의거'이자

유일하게 일본 왕족 처단에 성공했던 독립운동가, 조명하 의사

[김상호 / 타이완 슈핑 과기대 교수 : (황해도에서 태어나) 어려서부터 집안도 어떤 강한 선비 집안이었고, 그런 환경에서 자랐으면서 (조명하 선생은) 조국이 없는 설움, 내 나라가 없는 설움, 일본 식민 통치를 받는 설움을 느끼시면서 사셨죠.]

군청 서기였던 청년 조명하

안정된 생활, 보장된 영광을 버리고 항일운동에 투신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