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고' 독일 공연 [별별세상]

2019년 11월 17일 오후 08시 45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어두운 공연장을 가득 메운 웅장한 큰북 소리.

북소리에 맞춰 전통 춤사위가 무대를 화려하게 수놓습니다.

'두드려서 세상을 밝힌다'는 뜻의 공연팀 '타고'가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왔습니다.

[이강일 / 전통북 공연팀 '타고' : 저희가 두드리는 북이 세계를 밝힌다는 슬로건을 갖고 활동하고 있습니다. 남성미가 정말 강한 그런 이미지를 가진 그런 팀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이 '한국의 매력'이란 주제로 개최한 이번 공연.

동포와 현지인 등 5백여 관객은 타고의 강렬한 연주에 매료됐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