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양의 음악이 만난 멜버른 [별별세상]

2019년 12월 15일 오전 03시 42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무대를 가득 메운 대금의 깊은 울림.

호주 원주민 전통 악기 '디저리두'에는 우리나라 명창이 호소력 있는 목소리를 보탭니다.

멜버른에서 동서양의 음악이 만났습니다.

[에이드리언 피어스 / 관람객 : 한국 전통악기를 통해 멋진 경험을 했어요. 굉장했어요. 엄청난 노래와 음악을 들어서 정말 멋졌어요.]

이번 공연에서는 한국과 호주, 말레이시아에서 온 연주자가 한데 어우러졌는데요.

국경을 뛰어넘어 화려한 변주곡의 향연을 보여줬다는 평가입니다.

[김혜림 / 대금 연주자 : 호주 전통 음악, 호주의 재즈, 그리고 한국의 전통음악이라는 아주 다른 전통음악이 만났을 때 문화를 존중한다는 차원에서 즉흥이라는 도구를 사용했습니다.]

언어와 문화는 달라도,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자리였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