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세대 재외동포 교육을 위한 세미나 [별별세상]

2019년 12월 15일 오전 03시 42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어린이 합창단이 청아한 목소리로 노래를 부릅니다.

박수로 화답하는 사람들은 네덜란드 한글학교 교사와 학부모들입니다.

로테르담 한글학교에서 차세대 재외동포 교육을 위한 세미나가 열렸습니다.

[박찬주 / 광주 시립 소년·소녀 합창단원장 :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마지막 공연을 했는데 정말 가장 제가 했던 공연 중에 가장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고 뜻깊은 시간이었습니다.]

[박찬우 / 주네덜란드 한국 대사관 영사 : 한국어학 교수법에 대한 내용을 토론하고 배우고 서로 간에 정보도 공유하는 그러한 행사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재 네덜란드에는 3개의 한글학교가 있습니다.

한인 사회가 커지면서 동포들은 자녀에게 우리 말과 문화를 알리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는데요.

그런 뜨거운 열기를 반영하며 이번 행사에도 동포 1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