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검도로 우리 정신까지 전합니다…스위스 검도 사범 이철경 씨 [지금 만나러 갑니다]

2020년 01월 05일 오전 03시 41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해변에서 선보이는 검도 품새.

우아하면서도 힘찬 기상이 깃든 몸짓에서 우리 무술의 정수가 느껴진다.

로마 콜로세움과 그리스, 루마니아와 프랑스까지.

유럽 전역을 무대로 한국 해동검도를 선보이는 사람이 있다.

[이철경 / 스위스 해동검도 관장 : 안녕하세요. 저는 스위스에서 해동검도를 알리고 있는 이철경 관장입니다. 반갑습니다.]

어김없이 바쁘게 시작되는 이철경 관장의 하루.

정신없이 수업 준비를 마치면 그제야 오롯이 개인 훈련 시간이 된다.

[이철경 / 스위스 해동검도 관장 : (유럽에 와서) 신문을 읽은 것보다 벤 게 더 많은 거 같아요.]

찢어진 신문지에는 19년을 한결같이 걸어온 철경 씨의 검도인생이 담겼다.

[랄프 섬머펠트 / 취리히 도장 사범 : 이철경 관장님은 인내심이 강하고 책임감도 강합니다. 해동검도 수련생을 잘 보살피고요. 아이들을 좋아합니다. 아이를 수업에서 모든 수련생이 이 관장님과 훈련하면 즐거워합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별다른 꿈도, 목표도 없었다는 철경 씨.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