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변 첫 토종 맥주 선보인 동포 김성수 씨 [청춘, 세계로 가다]

2020년 01월 05일 오전 03시 58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중국 길림성 연길시.

중국 동포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어 '작은 한국'이라 불리는 곳이죠.

지난해 여름, 이곳에 수제 맥주를 파는 첫 번째 가게가 생겼습니다.

[김성수 / 수제 맥주 가게 사장 : 안녕하세요? 저는 연변에서 수제 맥주 양조장을 운영하고 있는 김성수입니다. 연변의 수제 맥주를 맛보시고 싶으면 언제 한번 연변을 꼭 찾아주세요.]

맥주가 만들어지고 있는 양조장.

맥아를 빻아서 물과 섞은 뒤 적당한 온도에서 끓이는 것부터 시작됩니다.

재료의 혼합 비율과 숙성 기간에 따라 맛과 향이 천차만별입니다.

[김성수 / 수제 맥주 가게 사장 : 맥주를 저장하고 맥주 원료 중에 홉은 냉장 보관해야 하거든요.]

지금까지 개발한 맥주 종류는 열한 가지에 이릅니다.

그동안은 몇몇 맥주 브랜드가 시장을 독점하고 있던 상황.

대량 생산 맥주 맛에 익숙해져 있던 사람들은 입맛과 취향에 따라 맥주를 즐기고 있는데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