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알리는 '라틴 황진이'…아르헨티나 황진이 씨

2020년 01월 19일 오전 03시 38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아르헨티나 청년들이 한데 모여 즐겁게 동영상을 보고 있습니다.

여성 진행자가 한국의 아이돌 밴드와 능숙한 스페인어로 이어가는 토크쇼!

K팝부터, K-뷰티와 한국어 등 한국의 모든 것을 소개하는 1인 인터넷 방송입니다.

[알렉한드라 / 케이팝 한류 팬 : 한글뿐만 아니라 올라오는 다른 비디오들도 정말 흥미롭습니다. 영상 속에 나온 한국을 방문하고 여행하고 싶습니다.]

이 채널의 주인공은 아르헨티나에서 뉴스 앵커로 활동했던 동포 황진이 씨.

벌써 3년째 개인 채널을 운영하면서 아르헨티나와 한국문화를 잇는 역할을 자처하고 있습니다.

[황진이 / 크리에이터 : 올라(hola!) 안녕하세요. 한국문화를 알리는 1인 방송 크리에이터, 황진이라고 합니다. 공중파에서 앵커를 하는 것은 속한 회사 규정이 있고 규칙이 있을 수 있잖아요? 무슨 한국문화 방송을 하자고 하면 설득하기가 그렇게 쉽진 않았습니다. 그런 면에서 개인방송은 제가 하고 싶은 대로 한국문화를 소개하고 하고 싶은 대로 다 할 수 있는 거죠.]

아르헨티나에서 한국인 최초로 공중파 채널의 뉴스 진행을 맡은 진이 씨.

무려 7년 동안 뉴스를 진행하면서 큰 인기를 끌기도 했다는데요.

대학 시절 국제법을 전공한 덕분에 국제뉴스팀의 팀장 자리까지 올랐지만, '보이지 않는 벽'은 존재했습니다.

[황진이 / 크리에이터 : (한인 최초 아나운서라) 현지인들한테는 그렇게 익숙하진 않은 얼굴이었습니다. 그때만 해도 한국분들이 많이 안 사셨습니다. 그래서 어려움을 제가 느꼈죠. 녹화하다가 화장실에 막 뛰어가서 울고선 닦고.]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