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의 한국인 농사꾼, 이종수 씨

2020년 02월 09일 오전 03시 41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추운 날씨에도 건강하게 자란 속이 꽉 찬 배추.

따뜻한 비닐하우스에서 겨울을 난 덕분이다.

농사일 10년 차, 이종수 씨.

이 씨의 비닐하우스에는 사시사철 싱그러운 채소가 자라고 있다.

다른 농사와 하나 다른 점이 있다면, 여기는 한국에서 약 8천 Km 떨어진 동유럽 루마니아 땅이라는 것.

[이종수 / 루마니아 한인 농사꾼 : 저희가 납품하는 데가 비엔나, 독일, 영국, 벨기에 다 하거든요. 주로 많이 하는 품목 중에 배추, 무, 참외…. 한국하고 사계절이 똑같거든요. 거기다가 땅이 좋다 보니까 잘 되는 것 같아요. 약을 하지 않아도 전혀 문제가 없거든요. 그냥 잘 자라니까. 땅이 좋아서 그런 것 같고….]

루마니아는 유럽에서도 땅이 비옥하기로 유명하다.

집집 마다 텃밭을 일궈 웬만한 농산물은 직접 재배해 먹는다.

20년 전 루마니아에 이민 와 중장비 일을 하던 종수 씨 역시, 그 시작은 아주 소박했다.

[이종수 / 루마니아 한인 농사꾼 : 제가 몸이 아파서요. 한국에서 위암 수술을 했어요. 힘든 일을 하는 건 안 좋다 그래서 제가 하우스 몇 동 지어서 농사를 쉬엄쉬엄 해보려고 했는데 비닐하우스 열 동 해놓으니까 주위 사람들이 자꾸 하우스를 지어달라고 하는 거예요. 자기네도 똑같은 걸 사고 싶다, 짓고 싶다 그래서 하우스를 20동 한국에서 자재를 가져다 지어주니까 또 옆 동네에서 지어달라 그러고….]

이른 아침부터 비닐하우스 시공을 하느라 바쁘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