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한달살기…그냥 평생살기로

2020년 02월 23일 오전 04시 35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독일의 한 주택가.

아버지와 아들이 마당에서 고기를 굽고 있다.

주말이면 이렇게 지인들을 집으로 초대해 바비큐 파티를 연다.

[신용일 / 아버지 : 아르헨티나산 꽃등심이죠. 아주 맛있어서 꽃등심을 많이 구워 먹고 있습니다.]

불과 2년 전까지만 해도 이런 삶은 상상할 수 없었다.

매일 야근인 아버지,

그런 아버지의 사랑이 고팠던 아들.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은 점점 줄어들었다.

한국이 아닌 곳에서 딱 한 달만 살아보자…

독일에서 '한 달 살기'를 결심하고, 조금 긴 여행, 살아보는 여행을 떠났다.

[신용일 / 아버지 : 한국에서는 가장의 역할 때문에 굉장히 많이 바빠서 아침에 나가서 거의 오후 11시 정도에 들어왔는데 독일에서 1년~1년 반 정도는 가족과 15년 동안의 (시간보다) 맞바꿀 수 없는 귀한 삶을 살았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