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제육볶음'

2020년 02월 23일 오전 04시 35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저희 아버지가 4년 전에 돌아가셨거든요. 근데 제가 어렸을 때 정말로 좋은 기억들이 많이 나요. 저희 아버지와 같이 산을 다니면서 항상 해주셨던 요리가 있는데 항상 부르셨던 말씀이 '계곡 속의 돼지 한 마리', 그래서 오늘은 돼지고기 요리를 한 번 해보려고 그래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제가 초등학교 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등산을 많이 다녔어요. 아버지가 사업하셨는데 사업 미팅을 하실 때 항상 등산을 가셨어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옛날 80년대는 저희가 산에 올라가서 계곡에서 밥을 많이 먹었잖아요. 버너에다가 조그만 캠핑 냄비를 꺼내서 간단한 요리를 했잖아요. 그래서 저희 아버지가 항상 하셨던 요리에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제가 너무 어릴 때 났던 기억이기 때문에 항상 그 맛을 기억하고 있었거든요. 근데 어린 나이에 제 가족들에게 이거 레시피가 뭐야? 라고 묻진 않잖아요. 근데 그 맛이 아직도 기억이 나서 또 기억에 남았던 게 저희 아버지가 과일을 많이 갈아서 요리에 첨가를 많이 하셨거든요. 그래서 거기에 제가 아이디어를 좀 더 합해서 만든 레시피입니다.]

(1) 아버지 하면 떠오르는 추억의 요리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일반적인 요리에요. 어떻게 보면 제육 볶음 이기도 한데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저희 아버지가 당뇨로 많이 고생하셨어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그래서 일반 정제된 설탕을 사용하지 못하셔서 대신 과일 맛으로 단맛을 내게 했거든요. 그래서 저희 아버지가 참 좋아하는 음식이었어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하시던 말씀이 그냥 가기 전까지 즐겁게 맛있는 음식을 먹고 기분 좋게 가고 싶다고 저한테는 참 슬픈 얘기이긴 했지만 그래도 아버지가 원하시는 대로 군것질도 많이 사고. 그중에 제육볶음이 있었거든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그래서 그때 정원에 본관 앞에 있는 정원에 앉아서 같이 식사를 하고 즐거운 추억을 많이 만들었던 것 같아요. 그때만큼 정말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눠본 적은 제 일생에 없었던 것 같아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방금 보셨다시피 여기는 정제된 설탕이 들어가 있지 않거든요. 대신에 사과와 오렌지의 단맛을 같이 이용했기 때문에 아주 단 제육 볶음 보다는 은은한 향이 나는, 과일 향이 나는 은은한 제육 볶음이 될 것 같아요.]

[임은제 / 호주 출장 요리사 : 저희 제가 사는 이 호주 동네에 직접 저희가 돼지 농장을 가서 고기를 받아왔잖아요. 그래서 거기 있는 아이들이 호주 서양 스타일로 고기를 썰거든요. 그래서 아까 보셨다시피 아이들이 호주 아이들이기 때문에 그런 스타일의 고기를 저한테 줘요. 그러면 한국의 맛이지만 어떻게 보면 서양 스타일인 그런 요리를 오늘 한 번 해보려고 해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