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명 나는 상모춤 얼쑤~!…10대 국악신동 이재환

2020년 08월 02일 오전 02시 39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신명 나는 국악에 맞춰 무대를 누비는 앳된 소년!

이리저리 흩날리는 상모가 호주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상모춤 실력이 어른 못지않은데요.

이 소년은 대체 누구일까요?

멜버른에서 나고 자랐지만 모태 국악인으로 통한다는 재환이.

어릴 적부터 신토불이 정신을 이어온 비결은 어디에 있을까요?

바로 호주에 이주한 뒤 우리 국악을 알리고자 애써 온 부모님 덕분입니다.

재환이의 부모님은 22년째 '소리'라는 국악패를 만들어 활동하고 있습니다.

우리 전통소리를 조기 교육한 덕분에 지금의 재환이가 있습니다.

[김민정 / 소리패 단장 이재환 엄마 : 5살 때 따라다닐 때도 걸을 때 리듬을 타면서 걷더라고요. 그냥 일반 걸음이 아니고 사물놀이 리듬을 타면서 걷는 걸 보고 아 얘가 음악적인 재능이 좀 있구나….]

북에서 장구, 장구에서 꽹과리, 어찌나 빨리 배우던지 소리패 공연의 에이스로 활약하기까지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는데요.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