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 한국학교 아이들이 뽐낸 사물놀이 공연

2020년 08월 02일 오전 02시 44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카이로 한국학교에 히잡을 쓴 여대생들이 방문했습니다.

2005년 중동에서 한국어과가 처음 개설된 아인샴스 대학 학생들인데요.

이집트에서는 낯설지만, 한국어과 학생들에게는 익숙한 사물놀이 공연이 한바탕 펼쳐집니다.

한국학교 어린 학생들이 준비한 공연이 끝난 뒤 무대에서 사물놀이를 직접 체험해보는 시간.

사물놀이 동아리에서 북과 꽹과리를 쳤다는 누란 씨는 어린 선생님으로부터 징 연주 방법도 들어봅니다.

[누란 / 아인샴스 대학교 한국어과 4학년생 : 징은 생각보다 많이 재미있었고 아이들이 저한테 너무 잘 가르쳐줬어요. 한국 전통문화에 대해서도 알 수 있어서 너무 재미있었어요.]

우리 전통음악 전도사가 된 아이들도 적극적입니다.

[조민수 / 카이로 한국학교 6학년생 : 장구도 하고 북도 하고 꽹과리, 징도 하면 좋을 것 같아요. 또 이렇게 소중한 문화도 알고 이집트 사람에게도 알리고 소중한 문화라고 중요하게 생각해야죠.]

사물놀이 공연도 보고 체험도 했으니 이제 제대로 배워볼 차례.

한국학교 선생님이 직접 가르쳐주시는데도 생각만큼 쉽지는 않아 보입니다.

"하나, 둘, 셋, 하나, 둘, 셋…"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