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여행자의 사랑방, 함부르크 한인민박

2020년 09월 13일 오전 02시 42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고소한 밥 내음과 함께 지~글 지~글 익어가는 삼겹살.

식탁에 둘러앉은 사람들이 가족처럼 정겹게 이야기를 나눕니다.

독일에서는 드물게 한국 음식을 즐길 수 있는 이곳,

함부르크의 한인 민박입니다.

[최지혜 / 음악강사 : 혼자 오게 됐을 때는 다 외국인이 있는 민박집에 가면 조금 외로움을 가지고 소외감이 들 수도 있는데 여기는 다 한국 사람이시고 지나다니면서 정말 인사도 친절하게 잘해주시거든요. 다른 사람들 다. 그런 점이 참 좋은 것 같아요.]

[권석진 / 식당 운영 : 보통 독일 친구들이랑 같이 살거나 독일에서 방을 얻으면 한국같이 정겨운 분위기가 없는데 민박집에서는 사장님께서 맛있는 음식, 한국 음식 같은 거 쉽게 못 먹으면 챙겨주시고 그렇게 잘해주세요.]

함부르크 여행자들의 사랑방으로 통한다는 한인 민박집! 어떤 모습일지 함께 떠나볼까요?

이른 아침 독일 함부르크.

민박집 사장님인 방미석 씨는 아침부터 쉴 틈이 없습니다.

어질러진 침구 정리부터 바닥 청소까지, 구석구석 미석 씨의 손이 미쳐야 하기 때문인데요.

이렇게 바쁜 아침에 미석 씨가 놓치지 않는 게 또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