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에서 영화로 남북 소통 물꼬 트는 조성형 영화감독

2020년 09월 13일 오전 02시 43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독일 베를린 자유대 한국학과 교실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있습니다.

재독감독 조성형 씨가 2015년에 만든 '남북 미생'과 2016년에 제작한 '북녘의 내 형제 자매들'을 보기 위해서인데요.

영화가 시작되고, 이제껏 보지 못했던 북한의 풍경과 사람들의 모습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공장에서 일하는 모습부터 집 안에서 식사하는 모습까지- 사람들은 북한 사람들의 실생활 모습이 담긴 화면에서 눈을 떼지 못합니다.

'남북 미생'과 '북녘의 내 형제 자매들'은 북한의 이면의 모습을 담았다는 평을 받으며 현지인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안나벨 / 베를린 거주 독일 학생 : 이 영화가 아주 마음에 들었습니다. 우리는 가끔씩 북한에 대한 왜곡된 그림이 우리 머리 속에 그려집니다. 예를 들면 아주 나쁘다거나, 평범한 일상생활이 없다거나... 하지만 제 생각에는 이 영화가 (북한사람들도) 평범한 사람들이고 일하고 평범한 삶을 살고 평범한 꿈을 꾸고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준 것 같습니다. 이 영화로 인해 북한을 더 친숙하게 여기게 되었습니다.]

조성형 감독은 고향인 한국에 대한 그리움을 바탕으로 북한 관련 영화를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독일 공영방송의 제안으로 북한에 가서 직접 찍은 영화는 북한 사람들의 일상을 자연스럽게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는데요.

북한에서 영화를 만들기 위해 한국 국적을 포기하고 독일 국적을 선택하는 등 여러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북한 사람의 실생활이 자세하게 찍힌 영화는 독일 현지와 일본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얻었습니다.

[김민경 / 캠니츠대학교 교수 : 북한에 대해서 접할 수 있는 기회가 없는데 조성형 감독님의 영화를 통해서 꾸미지 않은 북한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신기하고...]

북한 관련 영화를 주로 제작하는 조성형 감독은 지난 2006년, 독일 시골 마을의 헤비메탈 축제를 주제로 한 영화 '풀 메탈 빌리지'로 처음 이름을 알렸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