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에 한국 길거리 음식 선보이는 청년 요리사

2020년 10월 01일 오전 02시 49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한승숙 셰프가 전통 한식을 알려왔다면, 우리 맛의 색다른 모습을 소개하는 청년도 있습니다.

요즘 대세라는, 초록색 레트로 접시에 새빨간 떡볶이를 담습니다.

김밥에 비빔밥까지, 먹음직스러운 한 상이 차려집니다.

한국에서 학창 시절을 보냈다면 알만한 추억의 길거리 음식이 눈 앞에 펼쳐집니다.

[김재훈 / 손님] : 옛날에 (한국에서) 먹어본 그런 맛도 있고, 그리고 처음 먹어본 듯한 간장 새우 덮밥이라든가 새로 먹어봤는데 정말 맛있네요.]

이곳은 토론토에 지난해 12월 문을 연 한국 분식점입니다.

캐나다에 한국 길거리 음식으로 겁 없는 도전장을 내민 사람은 대체 누구일까요?

[김승범 / 요리사 : 프랑스 요리학교를 졸업하고 계속 외국 식당에서 일하다가 토론토의 한식이 조금 저평가되고 있는 느낌이 많아서 한식 퓨전을 했는데 가격대가 아무래도 높다 보니까 사람들이 찾는데 조금 한계가 있고 어떻게 다르게 외국 사람들에게 한식을 알릴까 하다가 분식이라는 콘셉트로 열게 됐고요.]

승범 씨는 중학생 시절 누나와 단둘이 캐나다에 유학을 왔습니다.

어린 나이에 문화와 언어가 낯선 땅에서 적응하기란 쉽지 않았다는데요.

이후 부모님까지 캐나다에 이민을 왔지만 한국에 대한 그리움은 날로 더 커졌다는 승범 씨,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