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산불부터 1년…끝나지 않는 피해

2020년 10월 11일 오전 02시 52분
글로벌 코리안 YTN world
짙은 연기로 오렌지 색으로 변한 캘리포니아의 하늘.

캘리포니아 최악의 산불로 발생한 연기와 재가 대기를 덮으면서 햇빛을 차단해 벌어진 현상입니다.

올여름 미국 캘리포니아는 모하비사막 데스밸리 기온이 54.4도까지 치솟는 등 역대급 폭염에 시달렸는데요.

캘리포니아 초대형 산불의 원인으로 기후변화가 꼽힙니다.

산불은 건기에 주로 발생하는데 지구 온난화로 불이 붙기 쉬운 나무와 식물들이 많아지고, 한번 불이 붙으면 더 강렬하게 타기 때문에 산불 진화가 어렵다는 분석입니다.

호주 전역을 덮쳤던 호주 산불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당시 기후변화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아 역대 최악의 산불이 발생했다는 비난 여론에도 모리슨 총리는 과거와 비슷한 재해라며 기후변화와의 연관성을 부정하다가 지지율이 급락 후에야 관련성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지난해 9월 발생한 호주 산불은 결국 올 2월까지 계속됐고 기후 변화가 키운 산불은 결국 폭우라는 날씨 덕에 사그라들었습니다.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시드니 블루 마운틴 인근.

평소 울창한 유칼리 숲을 자랑하던 곳이지만 새 소리조차 들리지 않은 적막한 황무지로 변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여섯 달 동안 계속된 산불은 한반도 절반 이상의 면적을 불태웠고, 코알라나 캥거루 등 야생동물 10억 마리 이상의 생명을 앗아갔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