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 위해 생계 접고 귀국"…방글라데시 상황은?

2020년 08월 15일 오후 07시 19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세계에서 인구 밀도가 가장 높은 나라인 방글라데시는 전염병에 더 취약할 수밖에 없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연일 수천 명을 기록하는 상황에서 의료 환경이 열악해 정부는 사실상 손을 놓고 있는 실정인데요.

우리 동포들은 살기 위해, 생계를 접고 한국행을 택하고 있습니다.

얼마 전 귀국한 방웅주 리포터 연결해봅니다.

방 리포터, 한국 오는 길이 쉽지 않았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저는 지난달 방글라데시에서 입국해 2주간의 격리 생활을 마치고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보시는 것처럼 방글라데시에서 두바이를 갔다가 한국으로 가는 길은 거꾸로 되돌아가는 항로여서 시간은 배 이상 걸렸지만, 이 항공권마저도 정말 어렵게 구했습니다.

평상시 왕복 항공료가 100만 원 선이었는데 지금은 편도만 200만 원에 육박하고 그나마도 좌석 구하기는 말 그대로 '하늘의 별 따기'입니다.

귀국 항공편 구하기가 이렇게 어렵지만 동포들은 방글라데시 코로나19 상황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어 한국행을 서두를 수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앵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