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 씨엠립 동포 관광업체 95%가 휴·폐업"

2020년 08월 15일 오후 07시 22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세계문화유산 앙코르와트가 있는 캄보디아 관광의 거점, 씨엠립 지역 동포들도 잇따라 귀국하고 있습니다.

현지에 남은 동포들은 경제적 어려움과 외로움을 서로 메꿔주며 돕고 있지만 갈수록 상황이 좋지 않다고 하는데요.

어떤 사연인지, 박우석 씨엠립 한인회 회장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캄보디아는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많지 않은데 상황이 심각하다고요?

[박우석 / 씨엠립 한인회 회장]
네, 캄보디아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주변 동남아 국가에 비해 작은 편이지만, 진단검사 수가 적고 사망자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인지 여부도 알 수 없을 정도로 의료 환경이 열악합니다.

캄보디아 학교는 연말까지 휴교령이 내려져 있는데요.

식당이나 호텔 등 시설들은 지난달부터 영업을 시작했지만, 활기가 느껴질 정도는 아닙니다.

그나마 최근 휴가철을 맞아 앙코르와트를 방문하는 현지인들이 많아졌는데, 마스크 착용이 의무 사항이 아니고 이동 제한도 없다 보니, 다시 코로나19가 확산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곳 씨엠립 거주 한인 동포들은 대부분 한국인이나 외국인 대상 관광업에 종사하는데요.

코로나19 장기화를 버티지 못하고 95% 정도가 휴업이나 폐업을 한 상태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