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 75주년 vs 패전 75주년…더 깊어진 한일 갈등

2020년 08월 15일 오후 07시 25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광복 75주년인 올해, 일본은 여전히 전쟁 가해 책임이나 반성 없이 역사를 왜곡하고 있습니다.

과거사를 둘러싼 한일 간 인식의 차이는 갈수록 벌어지고 있고 이런 갈등의 배경인 일본의 우경화와 수정주의적 역사관 주입은 한일 두 나라의 미래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일본 도쿄에서 박진환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우리에게 광복절인 8월 15일을 일본은 '종전의 날'이라고 부릅니다.

전쟁에 대한 반성은 사라지고 패전일 대신 종전일로만 부르다 보니 일본에서는 8월 15일이 무슨 날인지조차 모르는 학생들도 많습니다.

[고바야시 리에 / 중학교 3학년 : (8월 15일이 무슨 날인지 아세요?) 모르겠습니다.]

[마에다 사나 / 고등학교 1학년 : ('종전의 날'이 언제인지는 아세요?) 모르겠습니다.]

[다카하시 린 / 고등학교 1학년 : 제2차 세계대전이라는 게 있었다는 건 배웠지만, 자세한 내용까지 안 배운 것 같아요.]

제2차 세계대전 패전 75주년을 맞은 일본은 전쟁을 일으킨 과거사보다 원폭 투하로 인한 피해만을 부각시키고 있습니다.

[와타나베 미나 /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자료관' 관장 : 일본에서는 '피해'를 입은 역사만 배우는 느낌이 있습니다. 애초에 왜 일본에 원폭이 떨어졌는지, 침략 전쟁에 대해서도 식민지 지배에 대해서도 아무것도 모르는 지금 상황이 우려스럽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