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빅토리아주, 재봉쇄로 끝 모를 불황…"새로운 비대면 비즈니스 모델 모색해야"

2020년 08월 15일 오후 07시 28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코로나19 사태 초기, 빠른 봉쇄 조치로 바이러스 확산세를 막았던 방역 모범국, 호주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빅토리아주에서만 신규 확진자가 연일 세 자릿수를 돌파하고 있고 재봉쇄 조치는 강화되는 추세입니다.

일상회복만을 기다리던 자영업자들은 생계가 다시 막막해졌습니다.

호주 윤영철 리포터입니다.

[기자]
호주 동남부 빅토리아주에서 지역 감염이 번지면서 호주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지난달 시행한 마스크 의무화 정책으로도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자, 빅토리아주는 재난 사태를 선포하고 이달부터 멜버른 도심 내 야간 통행을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대니얼 앤드루스 / 빅토리아주 총리 : 앞으로 멜버른 도심에서 저녁 8시 이후부터 통행금지를 시행합니다. 저녁 8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입니다.]

도시가 마비되면서 지역 경제는 또다시 흔들리고 있습니다.

지난 6월 멜버른 내 상업용 빌딩 공실률은 22%에 달했고 향후 상점 15% 이상이 폐점할 것으로 현지 언론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멜버른을 대표하는 식당가 '라이건 스트릿'입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