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온라인 한글학교 캠프에서 만난 친구들

2020년 08월 15일 오후 07시 30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코로나19가 계속 확산하는 가운데 유럽 한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한글 캠프가 처음으로 열렸습니다.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해 독일과 프랑스 등 17개국 동포 청소년이 참가했는데요.

어떤 모습이었을지 독일 프랑크푸르트 김운경 리포터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한글학교 학생들 : 여기는 터키예요." "여기는 영국이에요." "여기는 웨일스예요.]

많은 동포 학생들이 모니터를 앞에 두고 모였습니다.

유럽 한글학교를 다니는 청소년들이 일 년 전부터 기다렸던 합숙 캠프가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 캠프로 열렸습니다.

직접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점은 아쉽지만 퀴즈도 같이 풀고 채팅을 통해 대화를 주고받다 보니 3일간의 온라인 만남도 짧게 느껴집니다.

[천지윤 / 온라인 홈 캠프 참가 학생 : 이 온라인 캠프는 집에서 하는 캠프고 아무리 집에서 하고 직접 선생님을 못 만나도 아주 재밌어요.]

시대 흐름에 맞게 수업 방식과 내용도 다양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