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 보고 싶어요"…한인사회 힘 모아 전세기 탄 동포들

2020년 08월 22일 오후 07시 35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코로나19로 중국 정부가 외국인 입국을 통제하면서 몇 달 동안 한국에 발이 묶인 동포들 중 일부가 중국으로 돌아갔습니다.

한인사회가 동포들을 위해 전세기 운항을 추진했기 때문인데요.

그동안의 사연을 중국 박승호, 박준 리포터가 차례로 전해드립니다.

[기자]
전세기를 타고 온 동포들을 태운 버스가 호텔 앞에 서고, 마침내 몇 달 동안 못 본 가족이 버스에서 내립니다.

당장 달려가 안아주고 싶지만 몇 미터 떨어져 박수와 손 인사로 상봉의 기쁨을 대신합니다.

지난 3월, 갑작스레 이뤄진 중국의 입국제한 정책에 가족과 떨어져 힘든 시간을 보낸 동포나, 중국에 남았던 가족 모두 이 순간이 꿈만 같습니다.

[이대용 / 중국 상하이 : 저부터 부임하고 7일 후에 만나자고 했는데 코로나가 급작스럽게 2월에 확산하면서 지금 7개월째 헤어진 상태에서 일단 아이들이 보고 싶은 마음이 가장 컸고 집사람도 생활적인 부분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요.]

14일간 시설 격리가 이뤄지지만, 격리 뒤엔 그리던 가족과 만나고, 사업장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생각에 힘을 내봅니다.

중국 상하이시가 우리 동포들의 복귀를 위한 전세기 운항을 허가하기까지 상하이 한국상회는 지난 몇 달을 노력했습니다.

교민 밀집 지역 뿐 아니라 상하이 지역 내 방역 활동과 방역용품 지원 등을 통해 우호 관계를 쌓고 전세기 운항 신청에 필요한 접촉창구를 찾아 협조를 요청하기를 반복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