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소득층 아동에게 사랑의 마스크 나누는 동포들

2020년 09월 12일 오후 07시 34분
글로벌 리포트 YTN world
[앵커]
코로나19 시대, 마스크 없는 생활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필수품이 됐는데요.

하지만 미국에서는 어려운 가정 형편 때문에 여전히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어린이들이 있다고 합니다.

이런 어린이들을 위해 휴스턴에서는 한인사회가 나서 수제 마스크를 나눠주고 있습니다.

현장에 안미향 리포터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쉴새 없이 재봉틀을 돌리고 바쁜 손놀림으로 마스크를 만드는 사람들.

지난 3월부터 수제 마스크 나눔 봉사에 나선 휴스턴 한인 여성들입니다.

코로나19 사태 초기 마스크 대란으로 의료진이 쓸 마스크조차 부족하단 말에 시작한 나눔.

옷 수선 가게를 운영하는 동포 등 한인 50여 명이 만든 마스크가 어느덧 4천 개가 넘습니다.

[서숙자 / 마스크 기부 봉사자 : (나눔 봉사) 생각은 했는데 혼자 하기에는 좀 그랬는데 두 사람 이상 마음이 모이면 힘도 생기고 아이디어도 생기고 해서 (좋습니다.)]

최근 미국에서도 마스크 공급이 원활해졌지만 동포들은 여전히 어린이를 위한 마스크를 만들고 있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