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여행경보 조정

2019년 12월 21일 오전 01시 54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해 외교부는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여행경보를 조정해 발령하고 있습니다.

각 국가의 정세와 치안, 자연재해는 여행경보를 조정하는 주요 기준이 되고 있는데요.

이정원 사무관님, 얼마 전 올 하반기 여행경보 조정이 있었다고 하는데 자세히 알려주세요.

[이정원 사무관]
네, 외교부는 12월 3일 18개 국가에 대해 2019년도 하반기 여행경보 정기 조정을 시행했습니다.

여행경보는 여행유의, 여행자제, 철수권고, 여행금지로 총 네 단계인데요.

이중 전역에 철수권고에 해당하는 적색 경보가 내려진 곳은 정부군과 반군 간 무력 충돌이 끊이지 않는 남수단과 반정부 시위와 강력범죄로 치안이 불안한 베네수엘라입니다.

일부 지역에 적색 경보가 내려진 곳은 다음과 같습니다.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이란의 호르무즈 해협 3개 주, 팔레스타인과의 무력 충돌이 잦은 이스라엘 가자지구와 서안지구

정부군과 소수민족 무장단체 간 교전이 빈번한 미얀마 라카인 주와 친 주 일부 지역, 민간인 테러 위험이 큰 이집트 시나이반도와 파키스탄 발루치스탄 주, 레바논 트리폴리 북부 등 일부 지역입니다.

최근까지도 무장단체의 외국인 납치가 발생했던 필리핀 민다나오 섬도 포함됐습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