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보스토크, 기념 사진 촬영 사기꾼 주의& 결빙 바다 접근 금물

2020년 01월 25일 오후 08시 50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3년 전만 해도 5만 명에 불과했던 한국인 방문객이 한해 22만 명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한 곳이 있습니다.

러시아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인데요.

이제는 블라디보스토크 어디를 가도 한국인들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곳에는 특이한 사기꾼이 있다는데요,

장광진 영사님, 사기꾼들이 부엉이를 데리고 다닌다고요?

[장광진/주블라디보스토크 대한민국 총영사관 영사]
우리 국민이 많이 방문하는 아르바트 거리를 비롯한 해양공원, 혁명광장 주변에서 기념 촬영을 빙자한 사기 범죄에 관한 내용인데요.

수법은 이렇습니다.

사기꾼들은 길들인 부엉이를 데리고 다니면서 여행객의 호기심을 끕니다.

관심을 보이면 어깨에 올려주면서 사진을 찍어 준다고 합니다.

물론 선의로 찍어주는 것처럼 행동합니다.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