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동양인 혐오 범죄 주의

2020년 04월 30일 오후 08시 53분
해외안전여행정보 YTN world
[앵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동양인 혐오 범죄가 잇따르면서 우리 국민의 피해 신고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동양인에 대해 노골적으로 피하거나 혐오 발언을 하는 등 세계 곳곳에서 인종차별 행위와 범죄가 벌어지고 있는데요.

외국에서 이런 범죄를 당하면 공포감과 불안감이 상당할텐데요. 어떤 내용이 신고됐습니까?

[사무관]
독일에서 한국인 유학생 부부가 현지인에게 지하철에서 폭언과 성희롱, 폭행을 당했고 캐나다 밴쿠버의 한 역에서는 한 무리의 청년들이 우리 국민 얼굴에 곰 퇴치용으로 쓰이는 스프레이를 뿌리고 도망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네덜란드에서는 귀가 중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호주에서는 도로 옆 차선의 운전자에게 폭언을 들은 일이 발생했습니다

미국과 영국에서도 이와 유사한 인종차별적 사건이 비일비재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유 없는 공격으로 피해 보는 우리 국민의 신변안전이 우려되는 상황인데요.

신고해도 단호한 대처가 없어 더욱 문제가 되고 있다고요?

[사무관]
신고해도 경찰 출동이 늦어 신속한 도움을 받기 어려운 경우가 많고, 가해자를 추적해 처벌하는 일도 매우 드뭅니다.

추천 콘텐츠